유재석, 해명 아닌 일침…가세연 ‘무한도전’ 언급 폭로에 “선의의 피해 없길”

방송인 유재석이 가로세로연구소가 제기한 ‘무한도전’ 출연자 성추행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나는 아니다”라는 해명 조의 발언이었지만 속내는 “선의의 피해”를 양산해 낸 가로세로연구소에 대한 일침이나 다름 없었다.

유재석은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 중식당에서 진행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로 데뷔한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유재석)의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회견에 나섰다.

유재석은 이날 유산슬에 빙의해 기자회견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신인 주제에 라운드 인터뷰를 하게 됐다”는 너스레부터 송가인과의 듀엣 가능성에 대해 겸손에 겸손을 더한 발언으로 과연 ‘국민MC’다운 면모를 엿보게 했다.

취재진의 질의에 성심성의껏 답하며 기자회견을 풍성하게 채운 유재석은 기자회견 말미, 취재진으로부터 나오지 않았지만 세간의 관심사인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의 ‘무한도전’ 출연 연예인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먼저 나서서 언급했다.

최근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릴레이 폭로 중인 가세연 측이 18일 한 연예인이 물수건을 이용해 성추행을 했다는 제보자의 목격담을 공개했는데, 이들은 해당 연예인의 신상에 대한 언급은 자제하면서도 ‘무한도전’에 출연했다고 밝혀 누리꾼의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특히 룸살롱 성추행 연예인에 대해 가세연 측이 ”무한도전’에 출연한 바른 이미지의 연예인’이라 언급하면서 일부 누리꾼 사이 유재석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가세연의 폭로가 공익과 무관한 가십으로 이어지는 분위기 속, ‘무한도전’이라는 힌트를 언급함으로써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불특정 다수 연예인에게 불똥이 튀자 이를 직접 나서 잠재운 것. 유재석은 “‘무한도전’ 그 인물이 아니냐고들 하는데 당황했다”면서 “솔직하게 말하면 (기자회견장에 입장할 때) 너무 당황했다”며 운을 뗐다.

유재석은 “저는 아닙니다만 그런 없는 말 자체가 괜한 오해를 낳기 때문에 늘 그렇지만 피해자가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오해가 없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