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송은이 “류승룡? 상냥한 선배, 대학시절 인기 많았다”

방송인 송은이가 배우 류승룡과의 대학 시절을 회상하며 미담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이하 ‘언니네’)의 ‘은프라 숙프리 쇼’에서는 영화 ‘극한직업’으로 돌아온 류승룡이 게스트로 출연, 재치 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류승룡은 “쉰 맞이 첫 라이브다”라며 청취자들에게 반갑게 인사했다. 그는 “이제 50세가 됐다.20대에서 30대, 30대에서 40대보다는 부드럽게 넘어온 것 같다. 내가 이제 나이가 드는구나 싶다”고 50대에 들어선 소감을 밝혔다. 

그의 나이를 들은 DJ 김숙은 놀라며 “왜 점점 젊어지느냐”고 물었고, 송은이도 “제가 열 아홉 살에 류승룡을 처음 만났었다. 그때 그 얼굴과 똑같다”고 칭찬했다. 쑥스러워 하던 류승룡은 “그 땐 많은 선배들이 저에게 90도로 인사를 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송은이는 “(대학시절) 후배들에게 인기가 많은 선배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얼굴이 불친절하게 생겼는데 너무나 상냥하다. 무서울 것 같은데 그런 게 전혀 없으셨다. 가벼운 개그도 즐겨하셨다”면서 “저와 탈춤 동아리를 함께 했었는데 후배들에게 따뜻한 오빠였다”고 말했다. 

한편 류승룡이 출연한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희, 공명)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치킨집 ‘마약치킨’이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23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