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감독 “시나리오 쓸 때부터 현빈X손예진 떠올려”

‘협상’ 이종석 감독이 손예진 현빈에 대한 남다른 신뢰를 드러냈다.

이종석 감독은 9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에서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손예진과 현빈이라는 배우를 떠올렸다”고 운을 뗐다.

그는 “나가고 싶은 방향이 비슷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지금도 감사드리고 있다”며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현빈은 “‘협상’이라는 소재를 다루는 영화에 흥미가 있었다.

인질범과 협상가, 일대일 대결 구조가 재밌었다.

그래서 참여하게 됐다”고 참여 이유를 밝혔다.

손에진 역시 “단숨에 읽었던 시나리오다. 뒷이야기가 정말 궁금했다”고 힘을 보탰다.

한편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인태구를 멈추기 위해 협상가 하채윤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액션이다. 오는 9월 개봉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