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거미와 결혼 후 안정적으로 바뀌어“

배우 조정석은 지난해 10월 거미(본명 박지연)와 언약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5년 열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었다.

조정석은 결혼 후 변화를 묻자 “결혼 후 다 좋은 것 같다”며 “마음이 안정적으로 바뀐다. 배우는 마음이 불안하거나 정신없거나 정리 정돈이 안 되어 있으면 연기가 안 된다.더 안정적이고 마음이 편해지면서 연기에 더 몰두하고 있다. 제 직업이 연기하는 사람이다 보니 많은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앞서 정상훈은 “조정석과 거미 부부가 우리 부부를 보면서 결혼 동기부여를 받았다고 하더라”고 말한 바 있다. 조정석은 정상훈 부부의 영향이 크게 영향을 끼쳤다고 인정하며 “무시할 수 없다. 정말 많은 영향을 줬다”고 밝혔다.

“정말 너무 행복해 보였고, 그런 모습이 좋더라고요. 상훈 형은 친했던 형이고, 총각일 때도 연기에 대해 같이 고민하고, 같이 손가락 쭉쭉 빨 때도 있었고, 소중한 추억을 많이 간직하고 있는 사람이에요. 결혼 후 행복해하고 그런 모습을 보니까 자연스럽게 영향을 받았죠. 제 다른 친구들도 다 그래요. 제가 제일 늦게 했는데, 그 친구들의 행복한 모습을 보면서 영향을 많이 받았어요.(웃음)”

조정석과 거미는 아직 신혼여행을 다녀오지 못했다. 두 사람 모두 촬영과 콘서트 일정으로 바빴기 때문. 조정석은 “계획 중이긴 한데, 어디로 갈지 언제 갈지는 모르겠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조정석은 “촬영할 때는 못 가보고, 촬영 끝나고 (거미의) 콘서트를 갔다. 멋있더라. 자기 일에 열심히 최선을 다해 충실히 성공적으로 이뤄내는 것들을 보면 그것 자체가 멋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가하면 조정석은 자신의 연기 뿌리는 ‘무대’라고 했다. 그는 “영화와 드라마도 있지만, 무대가 나의 뿌리라고 생각한다. 무대에서 겪은 게 많다. 작품을 많이 했다. 일 년에 네 작품을 한 적도 있다. 그때 해왔던 무대 경력이 연기의 밑거름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연극, 뮤지컬 무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연기 비법은 없다. 열심히 할 뿐”이라며 “맛은 있어야 한다. 많은 고민이 필요하고 연기에 얼마만큼 좋은 변주를 주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스스로의 연기 스타일에 대해서는 “기초 공사를 잘 해야 하는 건 기본이다. 잘 준비해서 현장에서 리허설 하면서 상대와 맞춰가는 편”이라고 말해 역시 ’배려’ 정신이 묻어났다. 

조정석에게 행복의 깨달음을 준 건 뮤지컬 ‘찰리 브라운’이다. 그는 “2006년 찰리 브라운 역을 했다. 그 만화는 철학적이다. 마지막 넘버에 행복은 연필을 줍는 것, 아주 소소한 것이라고 말한다. 아주 소소하고 사소하고 그런 기쁨이 누적됐을 때 행복감을 느낀다. 그러면 행복지수도 높아진다고 생각한다”며 미소 지었다.

이제는 ‘건강’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된다는 조정석. 그는 “이제 마흔이 되고, 결혼도 해서 그런지 올해 유난히 친구들에게 ‘건강하자’고 말하는 나를 발견했다”며 “그 전에는 행복하게 살자고 했는데, 이제는 홀몸이 아니지 않나. 한 가정의 가장으로 책임감이 생기면서 건강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무르익는다는게 어떤 느낌인지 잘 모르겠어요. 다만 한 가정의 가장으로, 배우로 무르익고 싶죠. 멋있는 아빠, 멋있는 남편, 멋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가 아니라 잘 무르익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한 살 나이 먹을수록 주름이 생기고, 그에 걸맞은 역할을 하는 것도 좋은 동기부여가 되죠. 주름이 생겨서 싫은 게 아니라, 나이에 걸맞은 배역을 하는 것도 축복이라고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