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편집 폭로 김재욱, 정규편성 당시 하차 안 한 이유 묻자…

개그맨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가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하차 순간까지 논란을 남겼다.

김재욱과 박세미는 지난 8일 SNS를 통해 프로그램 하차 소식을 알리면서도 방송이 악마의 편집이었다는 주장을 내놔 후폭풍을 낳고 있다.

특히 방송 내내 질타를 받은 김재욱은 “우리 집만 악랄한 집안을 만드는구나. 다정한 집안 섭외 감사합니다!!! 촬영을 그만두었기에 이러시는지… 좀만 유하게 만들어줘도 제가 묵묵부답 고구마 남편이 되지 않았았을텐데”라며 편집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재욱은 “같은 방송을 하는 제작진과 출연진이 사이가 어색해지는 방송은 처음이다”라고 제작진과의 보이지 않는 갈등을 언급하며 “우리 가족이 너무 착했다”고 토로하기도.

방송 중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서도 직접적으로 해명했다.

자신은 아버지 말을 잘 듣는 편이 아니었고, 어머니는 미용실 일로 바빠서 실제로는 아들 집에 1년에 한 번도 잘 안 온다고 밝혔다. 또 방송 섭외 전 이미 제왕절개는 확정된 상태였다고도 알렸다.

김재욱은 “비혼장려 프로그램. 암 유발 프로그램. 참 많이 들었다. 우리 집 때문이라고”라며 “방송 보면서 스트레스받으신 분들 죄송하다. 방송 고르는 눈이 아직 부족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송 하차’, ‘다음 주 꺼는 어쩌지’, ‘더 행복하게 잘 살자’라는 해시 태그를 덧붙이기도 했다.

파일럿 방영 때 그만두지 않고 계속 출연한 이유를 묻는 댓글에는 “저희는 그만두겠다고 했고 제작진은 저희 가족 때문에 이슈니 잡고 싶었겠죠?”라며 “방송에서 차츰 나아지는 모습 보일 것”이란 제작진의 말을 믿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확 그만 못 둔 저희 탓도 있다”고 계속된 논란의 책임이 전적으로 제작진만의 것이 아님은 인정했다.

아내 박세미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송은 방송으로만 봐달라. 주제가 고부갈등”이라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박세미는 “시부모님을 안 만나면 촬영을 할 수가 없다. 아가가 어려서 집에서만 촬영이 이뤄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촬영 덕분에 매주 아들 집 방문할 수밖에 없으신 우리 어머님. 1년에 한 번도 안 오시는 분들이라 우리 집에 와 계시는 그림이 너무나도 어색하다”고 밝혔다.

또 자신에 대해서는 “제사도 잘 참석 안 하고, 1년에 한 번도 초대해 식사 대접도 못 해 드리는 불량 며느리”라고 설명했다.

박세미는 방송에서의 모습과 달리 평소 항상 자신을 배려하는 시부모님의 모습을 언급하며 “아들 도와주려고 시간 쪼개서 촬영해 주셨는데 우리 어머님, 아버님께 너무너무 죄송하다”고 밝혔다. 또 중간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청자의 질타를 받아 온 남편 김재욱에 대해서는 ‘완벽한 아빠이자 완벽한 남편’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나 챙겨주는 부분 온 가족이 날 도와주는 부분, 다 빼고 편집하면 우리 시부모님은 날 안 챙겨주시는 분. 악마의 편집. 그게 바로 편집의 힘”이라고 일침을 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