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이준혁, 세대 차이가 뭔가요? ‘아재개그’ 본능 예고!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남남케미의 대가 민진웅과 이준혁이 만나 극의 재미를 책임진다.

KBS 2TV 새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연출 이재상/제작 iHQ)에서 민진웅은 김영철(변한수 역)과 김해숙(나영실)의 장남인 공시생(공무원 시험 준비생) 변준영 역을, 이준혁은 김해숙의 철없는 동생 나영식 역을 맡았다. 캐릭터 강한 두 사람은 세대 차를 거스르는 삼촌과 조카의 ‘아재개그’ 본능으로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특히 민진웅은 전작 ‘혼술남녀’에서 김원해와 강사와 원장으로 만나 ‘츤데레 브로맨스’로 웃음을 선사했으며 이준혁은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박보검과 붐바스틱 댄스까지 선보이며 세자와 내관의 케미를 맛깔나게 표현, 상대 남자 배우와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 터.

남남케미에 강한 두 배우가 이번에는 환상적인 ‘아재개그 케미’를 보여준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앞서 공개된 티저에서도 민진웅과 이준혁은 편의점에서 머리를 맞대고 복권을 긁는가 하면 코믹한 포즈와 댄스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누리꾼들은 “민진웅, 이준혁 익살스러운 표정만 봐도 웃기다”, “두 사람 예고만 봐도 빵 터진다”, “캐릭터 매력 끝내준다. 꿀잼 예상!” 등의 반응으로 두 배우 모두 극 중 ‘공시생 조카’와 ‘철 없는 삼촌’의 캐릭터를 유쾌하게 녹여냈다며 기대감을 드러낸 상황.

이에 민진웅과 이준혁이 ‘아버지가 이상해’를 통해 어떤 매력으로 주말 안방극장을 풍성하게 만들지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는 자상한 아버지 변한수(김영철 분)와 든든한 어머니 나영실(김해숙 분), 좌충우돌 4남매 집안에 벌어지는 기상천외한 사건들을 감동적이고 유쾌하게 그려낼 가족극으로 오는 4일(토)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