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이X김신영 ‘더 히트‘, 온 가족이 즐기는 뮤직셔플쇼

히트곡과 히트곡을 섞어서 새로운 히트곡을 만들어내는 ‘더 히트’가 금요일 예능 시장에 뛰어든다.

7일 오후 서울 여의도구 KBS별관에서 KBS2 신규 예능 ‘뮤직셔플쇼 더 히트’(이하 ‘더 히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손지원 CP를 비롯해 송은이 김신영이 참석했다.

‘더 히트’는 국내 최정상급 뮤지션들의 히트곡을 섞어 새로운 곡으로 매시업(Mash up)하는 신개념 뮤직쇼다.가요전문가 송은이와 김신영의 진행을 맡고, 6팀의 매시업을 도울 가요 MC로 작곡가 겸 가수 유재환이 함께한다.

가수 김경호 휘성 러블리즈 장혜진 노라조 소찬휘 등은 랜덤으로 매시업 파트너를 만나, 각자의 히트곡으로 새로운 히트곡을 탄생시키기 위해 노력한다. 우리에게 익숙한 히트곡을 다시, 그리고 새롭게 부르는 과정을 토크, 리얼리티, 무대에 걸쳐 보여줄 예정이다.

손지원 CP는 “사실 음악 예능이 많고 변주도 많이 되고 방송하는 것도 많다. 장혜진 선배가 나와서 또 음악 예능이냐고 하더라. 그래도 흔쾌히 나와주셨다. 그 포인트가 아마도 저희 프로그램을 받아들일 때 이걸로 가창을 겨룬다거나 음악 역량을 드러내는 예능은 아니다. 사실은 히트곡을 즐겼던 시청자에게 그 시절 이야기를 들려주는데 방점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뮤직뱅크’나 ‘스케치북’이 아니면 볼 수 없는 당대 최고 가수들에게 무대를 드리고 싶다. 순위 프로그램이나 보지 못했던 가수들이 이 무대를 통해 자기 노래를 다시 한번 부르는 게 다른 음악과 가장 큰 차별점이 아닐까 싶다”고 강조했다.

송은이와 김신영은 음악에 대한 애정이 깊다. 실제로 셀러파이브로도 활동 중이다. 평소에도 주크박스로 불릴 정도로 노래를 잘 부르는 송은이와 가요계 뒷이야기를 많이 알고 있는 김신영의 MC 호흡도 기대포인트. 

김신영은 “‘무한걸스’부터 함께해서 10년이 됐다. 늘 이끌어주고 예능의 선생님이다. 알려주신 분과 하니까 호흡이 잘 맞는다. 척하면 척”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다른 음악 예능과 차별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신영은 “가수의 개취(개인적 취향)나 오디션 참가곡이나, 쉽사리 음악에 대해서 꺼낼 수 없었던 경연 프로 특유의 예민함이 있다. 저희 프로는 즐기느라 여러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송은이는 촬영 후기를 묻자 “분위기가 좋았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신영은 “히트곡과 히트곡이 모여 또 다른 곡이 만들어진다. 그게 포인트다. 이 노래가 이 노래로 바뀌었다고 생각하면서 듣는다면 재미가 극대화된다. 하는 사람이 즐거우면 보는 사람도 즐겁다. 다들 즐겁게 촬영해서 보는 사람들도 즐거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송은이는 “방송사별로 색깔이 있다. 제가 좋아하는 음악으로 예능을 할 수 있어서 좋다. 온 가족이 함께 신나게 귀 기울여서 춤추면서 볼 수 있는 예능이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제가 해서 재미있는 게 아니라 함께해서 재미있다.

 호기심이 있고, 상상력을 자아내는 음악 예능이다. 많이 사랑해달라”고 밝혔다.

‘더 히트’는 8일 오후 10시 첫방송한다. 특별 편성으로 1,2회가 방송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