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측 “드라마 출연료 10년 째 못 받아…미지급액 8000만원↑“

배우 성유리가 8000만원 이상의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했다.

성유리 소속사 에스엘이엔티 관계자는 12일 스타투데이에 “성유리가 드라마 ‘태양을 삼켜라’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굉장히 오래된 이야기다. 당시 법적조치를 취했는데 아직까지도 해결이 안 된 상황”이라며 “미지급액은 8000만원 이상이다”라고 덧붙였다.

‘태양을 삼켜라’는 지난 2009년 방송된 작품. 이에 성유리는 10년 째 출연료를 받지 못한 것이 된다. ‘태양을 삼켜라’ 제작사 뉴포트 픽처스는 지난 2011년 출연료 미지급으로 논란에 휩싸였을 당시 완납을 약속했지만, 아직까지 지키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