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율희, “술 마시면 기억 못하고 폭식해” 최민환 술버릇 공개

‘살림하는 남자들2’ 율희가 첫 토크쇼 출연에 토크 소재에 대해 고민했다. 

13일 방송된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 율희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율희는 가족들과 식사 자리에서 유난히 깨작거려서 시어머니의 타박을 받았다. 율희는 ‘해피투게더4’에 섭외됐다며 급 다이어트에 돌입했다.이에 시어머니는 “말 한 마디라도 할 수 있을까”라며 “자극적인 말을 많이 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때 최민환은 갑자기 “(결혼 전) 그때 엄마가 통통이 데리고 왔을 때,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잖냐”고 말했다. 이에 시어머니와 율희가 난색을 표하자 최민환은 “그걸 재밌게 풀자는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더 나아가 시어머니는 “엄마가 너 시집살이를 막 시킨다고 하고, 오빠가 너한테 잘 못해준다고 해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율희는 최민환과 단둘이 있는 자리에서 “진짜 어머님이 진짜 나를 싫어하셨냐. 마음에 걸린다”고 걱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는 최민환이 토크쇼를 위해 막 던졌던 말. 율희는 “토크쇼, 혼자 나가는 게 처음이라서 너무 걱정이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율희는 토크쇼의 이야깃거리를 위해 최민환의 술버릇을 언급했다. 율희는 “집에서 맨날 술만 마신다”면서 “술 마시면 기억을 못하고 취하면 폭식을 한다”고 주사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최민환은 “다른 얘기해라. 그러면 나를 술주정뱅이에 돼지로 알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최민환은 인터뷰를 통해 “토크쇼니까 센 얘기가 나와야 될 것 같아서 말했는데, 괜히 얘기했나. 조금 무서웠다”고 율희의 반응을 전해 웃음을 선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