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최화정, 옛남친 고백…”유명 가수, 차 안에서 비밀데이트”

‘밥블레스유’ 최화정이 옛 남자친구를 언급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에서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을 찾은 멤버들이 90년대를 떠올렸다. 

이날 최화정은 “압구정 패스트푸드점 없어졌잖냐. 그 앞을 지나가면 항상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 좋아해서, 못 잊어서 생각나는 건 절대 아니고”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최화정은 “그 사람이 되게 유명한 가수였다”라며 “그 때 무슨 생방송을 하고 직접 운전해서 나를 보러 왔다. 그 때는 사람들이 알아볼까 봐 차 안에서 비밀데이트를 했다. 근처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를 포장해 차 안에서 먹기로 했다. 그 때는 한참 겉멋이 들어서 뭐를 넣고 뭐를 빼는 게 멋있어 보였다. 그래서 남자친구에게 양파를 빼고 주문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이에 송은이는 “키스까지 생각했나 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최화정은 “내가 감자튀김도 먹고 싶다고 하니까 다시 뛰어가서 사왔다. 당시 남자친구가 ‘내가 햄버거 사다 준 여자는 네가 처음이야’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멤버들을 설레게 했다.

한편,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는 생활 밀착형 고민들을 맛있는 음식으로 해결해주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