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닫은 적 없습니다” 김병철, 윤세아 향한 심쿵 고백…질문만 나와도 ‘싱글벙글’

김병철과 윤세아는 ‘썸’이 아닌 진짜 연인으로 발전될 수 있을까.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닥터 프리즈너’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김과장’ 남궁민, ‘캐슬의 아빠들’ 김병철-최원영을 비롯해 권나라-이다인, 스페셜 MC 라이관린이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웃음 폭탄을 안겼다. 이 가운데 김병철이 예능 첫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맹활약을 펼쳐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날 김병철은 “예능은 첫 출연이라 많이 떨린다”며 긴장된 마음을 전했다. 하지만 윤세아의 이름이 나오자마자 미소를 짓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김병철은 특히 “윤세아에게 심쿵한 적이 있다” “윤세아와 로맨스물 제안이 들어온다면 할 것이다”라는 질문에 모두 거침없이 “YES”라고 답해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특히 “오늘 윤세아에게 ‘해투’에 출연한다고 얘기를 못했다. 혼날 것 같다”고 덧붙여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또, 윤세아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준 적이 있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윤세아 생일에 드라마 ‘스카이 캐슬’ 속 차가족이 모두 모이기로 했는데 김병철만 가지 못하게 된 것. 이에 김병철은 “윤세아가 생일 축하 노래라도 불러 달라고 했다”며 깨알 같은 재연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남궁민은 “드라마를 19년 동안 찍으면서, 이렇게 노래까지 불러준 경우는 처음 본다. 수상하다”며 김병철을 향해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최원영 역시 “살짝 감이 온다”고 거들었고, 조윤희는 “내가 실제로 겪어보지 않았냐. 어떻게 될지 모른다. 열어둬라”고 조언했다. 그러자 김병철은 “닫아둔 적이 없다”고 솔직히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날 ‘해피투게더4’는 전국 시청률 4.2% 기록,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