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상엽 공개한 문화재급 가보 정체는?

‘런닝맨’에서 멤버들의 소장품으로 물물 교환을 하고 전문가들에게 감정가를 받는 특별한 레이스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녹화에서 멤버들은 ‘당장 쓰지는 못하지만 가치가 있어 버리기 아까운’ 개인 소장품을 직접 가져왔고, 대형 등신대부터 용도를 알 수 없는 진귀한 물건까지 각양각색의 소장품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먼저 멤버들은 소장품을 더 높은 가치의 물건으로 교환하기 위해 골동품 시장, 연예인 동료 등을 찾아가 본격적인 물물교환에 나섰다. ‘런닝맨 패밀리’ 이상엽은 “아버지가 아시면 큰일난다”며 ‘집안의 가보’나 다름없는 물건을 갖고 나와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한편, 이광수는 본인의 대형 등신대를 들고 골동품 시장에서 물물교환에 나섰지만 “500원에도 안 산다”, “많이 줘야 2000원” 이라는 가격 굴욕을 당해 “왜 이런 걸 갖고 왔냐”는 유재석의 핀잔을 들어야 했다. 

멤버들이 물물교환을 통해 가져온 물건의 반전 감정가는 17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