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필리핀 데뷔 성공…“투머치가이, 완전 초토화“(서울메이트2)

‘서울메이트2’ 김영철이 필리핀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11일 방송된 tvN ‘서울메이트2’에서는 산다라박과 김영철의 필리핀 방송국 정복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영철은 산다라박과 함께 필리핀판 ‘토토즐(토요일 토요일은 즐거워)’같은 생방송 쇼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앞서 필리핀 여행 첫날 점심식사 자리에서 산다라박의 즉석 제안으로 김영철의 필리핀 방송 데뷔가 성사된 것.

김영철은 산다라박과 함께 필리핀 방송국으로 향했다.산다라박은 김영철의 일일 매니저로 변신, 메이크업 팀에게 “한국에서 유명한 슈퍼스타다”라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김영철은 무대에 오르기 전 생방송이라는 사실에 살짝 긴장했지만 무대에 오르자 유창한 영어로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필리핀 데뷔 무대다. ‘아는 형님’ 출연 중인데 아시냐”고 물었다. 방청객들이 크게 호응하자 김영철은 자신감을 얻었다.

 이어 “따르릉 따르릉, 아임 유어 꾸야(오빠)”를 즉석에서 소개하며 방청객에게 안무까지 전수했다.

김영철의 ‘따르릉’ 무대가 펼쳐졌고 필리핀 현지인들은 한국에서는 볼 수 없었던 어마어마한 호응을 보냈다. 김영철 무대를 본 산다라박은 “오늘 완전 초토화됐다. 다 죽였다”며 김영철의 성공적인 필리핀 데뷔를 축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