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민 누구? #장국영+주진모 닮은꼴 #마동석과 동갑 동안 배우

배우 김영민이 ‘라디오스타’ 활약으로 예능 블루칩으로 떠오르며, 김영민에 이목이 쏠렸다.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새 토요드라마 ‘숨바꼭질’에 출연하는 이유리, 송창의, 김영민, 안보현이 함께했다. 이날의 주인공은 단연 김영민.

김영민은 올해 48살이라며 “김구라 씨보다 한 살 어린 71년생. 오해도 많이 샀다”라고 털어놨다. 김영민은 마동석과 영화촬영 당시를 언급하며 “마동석과 친구라 촬영현장에서 ‘동석아’라고 부르면 사람들이 버릇없다고 하더라”라며 “이 나이대의 평범한 얼굴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선배님들이 ‘언젠가는 그걸로 덕 볼 날이 있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동안 외모로 모두를 놀라게 한 김영민은 중국 배우 고(故) 장국영과 배우 주진모를 닮은 훈남 배우다.

김영민은 연극계에서 일찌감치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로 2010년 대한민국 연극대상에서 남자 연기상을 수상했다. 김영민은 지난 2001년 영화 ‘수취인불명’으로 스크린에 데뷔해 ‘잔혹한 출근‘, ’불꽃처럼 나비처럼’,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등 숱한 영화에서 조연으로 강렬한 연기를 펼쳤다. 2008년작 MBC 드라마 ‘베토벤바이러스’에서 강마에(김명민 분)의 친구이자 오랜 라이벌인 천재 지휘자 정명환 역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린 이후 ‘판타스틱’ 등 드라마에서도 활약해왔다. 5월 종영한 tvN ‘나의 아저씨’에서 도준영 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김영민의 아내는 한 살 연상의 신문사 기자. 두 사람은 취재원과 기자로 만나 사랑을 키워 결혼에 골인했다.

한편, 김영민이 출연하는 MBC 토요드라마 ‘숨바꼭질’은 화장품 기업 상속녀와 그녀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 했던 또 다른 여자의 운명을 다룬 이야기로 오는 25일 첫 방송 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