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친 폭행 어느 정도였길래…경찰 “할퀴고 밀친 정도”

카라 출신 구하라(27)가 동갑내기 남자친구를 폭행함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하라 남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27)는 이날 오전 0시 30분께 강남구 논현동 소재 구하라 자택 빌라에서 구하라가 자신을 폭행했다고 신고했다.

구하라는 헤어 디자이너인 A씨가 자신에게 이별을 통보하자 이에 격분해 A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 정도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13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의 통화에서 “할퀴거나 밀친 정도, 팔을 잡고 비트는 정도였던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구하라 측은 현재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 소속사 콘텐츠와이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아직 공식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날 오전 “구하라가 최근 스케줄이 없어서 담당자와 연락이 잘 닿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본인 확인을 하고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답변한 정도다.

경찰은 구하라의 경찰 조사 시점에 대해 “아직 모른다”고 직접적인 대답을 피했다.

구하라는 지난 5일에도 한차례 구설수에 휘말려 곤욕을 치렀다.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지라시가 돌아 기사화됐고, 소속사 측은 수면장애와 소화불량으로 인한 입원이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2008년 카라 미니 앨범 ‘1st Mini Album’으로 데뷔한 구하라는 ‘미스터’, ‘루팡’, ‘허니(Honey)’ 등을 히트시키며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2016년 카라 해체 후 배우로도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